• 수목원소식

    메인화면으로 이동 > 국립수목원 > 수목원소식 > 보도자료
    • 프린트

    보도자료

    광릉숲 관통로변 고목 차량매연에 말라죽어(한겨레신문)

    담당부서
    작성자
    김재현 
    게시일
    2004-08-18
    조회수
    2188
    키워드
    연락처
    내용보기

    광릉숲 관통로변 고목 차량매연에 말라죽어
     
    [한겨레 2004-08-05 20:48]
     
     
    [한겨레] 100년 넘은 전나무등 75%가 시름시름… “우회도로 서둘러야” 경기도 광릉의 명물인 1백년 이상된 전나무 거목이 줄지어 선 가로수가 늘어나는 차량통행 때문에 시름시름 말라죽고 있다.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4일 “광릉숲 훼손을 막기 위해 지난 1997년 국무총리실 주관으로 마련한 ‘광릉숲보전종합대책’이 시행된 이후에도 광릉숲 관통도로인 국가지원지방도 86호선(포천 소흘읍~남양주 진접읍) 주변의 고목 75.2%가 이미 말라죽거나 그럴 가능성이 있는 등 심각한 피해가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경기 남양주시 능내동에서 포천시 직동리 산림생산기술연구소(옛 중부임업시험장)까지 약 2㎞ 거리에는 수령 100년 이상인 전나무를 비롯해 잣나무, 소나무 등 노거수가 뛰어난 경관을 이루고 있다. 그러나 이 관통도로가 포천과 퇴계원을 잇는 지름길로 알려지면서 레미콘·유조차·트레일러 등 대형차를 포함한 차량 통행이 늘어나면서 가로수 피해가 커지고 있다.


    국립수목원이 지난 6월 이곳의 침엽수 654그루를 대상으로 ‘수목 활력도’를 조사한 결과, 전체의 24.1%인 158그루가 자동차 매연으로 이미 고사했고, 이들 가운데 일부는 사고예방 차원에서 밑동이 잘려 제거된 것으로 파악됐다. 또 전체의 51%인 334그루는 고사할 가능성이 있으며, 그 중 160그루는 앞으로 5~10년 이내에 말라죽을 것으로 예측했다.


    이처럼 광릉숲 관통도로변 수목의 피해가 계속되고 있는 것은 1997년 ‘광릉숲보전종합대책’의 핵심사업인 광릉숲 우회도로 개설이 늦어지는 것이 근본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관통도로를 통과하는 차량은 현재 하루 평균 6505대로 1997년 보전대책이 마련돼 시행될 당시의 4230대보다 54%나 늘어난 상태다. 이 도로를 통과하는 차량들은 나무들에 매연을 뿜어내는 것은 물론, 좁은 도로에서 교차하는 과정에서 도로를 벗어나 나무에 부딪치기까지 해 나무들의 생장을 위협하고 있다.


    수목원 쪽은 도로변 나무 보호를 위해 최근 고사가 진행 중인 100여그루에 대해 살균·방수처리 뒤 인공수피를 씌우는 외과수술을 진행했으며, 차량 접촉사고 때의 충격을 줄이기 위해 폐타이어로 나무 둘레를 감싸주는 등 자구책 마련에 나서기도 했다. 또 이들 나무 보호를 위해 오는 9월부터 한달에 한번 토요일에 국가지원지방도 86호선 차량통행을 금지하는 ‘광릉 숲 차 없는 거리’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이 문제는 1997년 이후 금지된 주말개방 허용 문제와 맞물리면서 환경단체와 지역주민이 날카롭게 맞서 실현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조상희 우이령보존회 부회장은 “우선 중·대형 차량의 통행을 제한하고 소형차도 제한속도를 지키도록 조처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포천/김기성 기자 rpqkfk@hani.co.kr ⓒ 한겨레(http://www.hani.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첨부파일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 하셨습니까?
    Quick Menu
    수목원입장예약하기
    자원봉사신청
    Journa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