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정보

메인화면으로 이동 > 행정정보 > 보도정보 > 보도자료
  • 프린트

보도자료

산림청, 임산물 수출 확대 위해 가용자원 총 동원

담당부서
대변인
작성자
정현수 메일보내기
게시일
2019-07-22
조회수
324
키워드
산림청
연락처
내용보기
산림청, 임산물 수출 확대 위해 가용자원 총 동원 이미지1

- 22일 ‘임산물 수출 점검 및 하반기 대책 회의’ 개최 -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22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임산물 수출 점검 및 하반기 대책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는 한국임업진흥원, 산림조합중앙회,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등 유관기관 담당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올해 국가 전체 수출 감소로 인해 임산물 수출에도 적신호가 켜질 것에 대비, 품목별 수출 상황을 살펴보고 수출 활력 증진 방안 등을 논의했다.



특히, 이번 회의에서는 최근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에 따른 임산물 수출동향도 점검했다.



    * ’18년 기준, 일본은 임산물 수출 상위 5위국으로(’18년 기준, 52백만$, 10.0%) 제재목, 섬유판, 밤은 대(對)일본 수출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



일본의 수출규제로 인한 임산물 수출 특이 동향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올해 목재 및 단기임산물 지원 계획 추진현황도 공유했다.



6월말 현재, 임가소득에 연계성이 높은 목재류와 단기임산물 수출은 비교적 견고하나 석재류 수출이 감소한 상황이다.



    ※ 임가 주요 소득원인 밤(15.3% ↑), 표고(27.4%↑)와 목재류중 합판(90.5%↑), 제재목(28.6%↑), 건축목공(12.3%↑)는 증가했으나, 단기임산물 중 감(18.2%↓)과 석재류 중 가공석(15.9%↓)이 크게 감소했다.



앞으로 산림청은 수출동향을 지속적으로 관찰하고 유관기관 등과 합심해 수출활력을 잃지 않도록 총력 지원할 계획이다.


고기연 국제산림협력관은 “작년에 임산물 수출은 5억 2천만 달러로 전년대비 20%가 증가했으며, 특히 지역경제에 영향이 큰 주요 소득임산물의 성장세가 뚜렷했다.”라면서 “올해 미·중 무역분쟁 등 대외여건 악화로 국가 전체 수출이 감소하고 있으나 임산물 수출 목표를 달성(5.5억불)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첨부파일
    1.JPG [258438 byte]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 하셨습니까?
TOP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