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인화면으로 이동 > 휴양복지 > 산림휴양
    • 프린트

    산림휴양

    산불과 산림청, 그리고 산불재난특수진화대

    담당부서
    보은국유림관리소
    작성자
    신민주 메일보내기
    게시일
    2019-11-26
    조회수
    497
    키워드
    연락처
    내용보기

    산불과 산림청, 그리고 산불재난특수진화대

    □ 산림청에서는 1973년 제1차 산림기본계획으로 민둥산이었던 우리나라의 산을 “치산녹화”로 시작하여 그동안 성공적인 산림경영으로 우리나라가 세계 4대 조림국가로 평가 받게 되었다. 그리고 2018년부터 시작되는 제6차 산림기본계획의 비전으로 일자리가 나오는 경제산림, 모두가 누리는 복지산림, 사람과 자연의 생태산림을 모토로 하고 있다. 그동안 조림과 목재생산에 치중을 하던 산림사업에서 잘 가꾸어진 산림을 고부가가치적으로 활용하는 휴양림, 치유의 숲, 유아숲체험 등의 산림복지 쪽으로 국민적 관심이 증대되고 있는 실정이다. 그래서 이제는 산림을 보호하고 관리하는 역할의 비중이 높아지고 특히 한순간에 울창하고 잘 가꾸어진 산을 잿더미로 만드는 산불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다.

     

    □ 최근에는 지구 온난화의 영향으로 대형 산불이 매년 세계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도 예외는 아니다. 이에 산림청에서는 산불진화의 체계화와 전문화를 위하여 2016년부터 산불재난특수진화대(이하 특수진화대)를 시범운영하고 있다. 본인도 2016년 4월부터 시작하여 올해로 4년차에 접어들었다. 보은국유림 특수진화대에 선발되어 첫 출동한 2016년 4월 5일의 충주 수안보 산불이 아직도 기억이 생생하다. 오후에 발생한 산불이라 늦은 야간에 도착하여 여러 국유림 관리소의 특수진화대와 함께 험준한 지형의 산에 1KM 넘게 진화호스를 깔면서 밤샘 진화 작업을 했던 힘들었지만 보람이 있었던 추억이다. 산림청의 특수진화대는 광역진화대로 대형산불이 발생하면 전국 어느 곳이던 출동하게 되어있다. 올해 4월에 발생한 강원도 초대형 산불에도 중부지방산림청 보은국유림관리소의 특수진화대는 어김없이 산불현장에 투입되어 진화작업을 하였다.

     

    □ 주간의 산불은 일차로 산림청의 헬기가 큰불을 잡고, 특수진화대는 측면의 산불과 잔불진화, 방화선 구축 위주로 진화작업을 한다. 그러나 헬기가 운행하지 못하는 일몰 이후 야간의 산불진화는 오롯이 특수진화대의 몫이 된다. 야간에 험준한 산에서 예측할 수 없는 맹렬한 산불과 싸워야 하는 특성 때문에 특수진화대는 강인한 체력, 많은 경험에 의한 산불진화의 노하우와 임기응변적 판단력 그리고 일치된 팀웍이 필요하다. 그러나 지금까지는 특수진화대가 시범운영이라는 제약 때문에 정규직이 아닌 매년 다시 선발하는 비정규직의 일자리였다. 그래서 고용의 불안정과 근무조건의 악화로 다시 지원하지 않고 떠나는 대원들이 많았고, 새로운 신입대원들과 다시 훈련을 하면서 손발을 맞추는 과정이 반복되었다. 다행히 내년부터는 특수진화대의 인원 절반은 정규 공무직 시험으로 선발된다고 하니 부족하고 늦은 감은 있지만 그나마 다행스럽다. 특수진화대는 년 중 봄, 가을 산불조심기간 6개월은 항상 긴장을 늦출 수가 없어 육체적 뿐 아니라 심리적으로도 힘든 직종이다. 매년 순차적으로라도 전원 정규직화 된다면 안정된 근무조건에서 체계적인 훈련과 전문적인 교육으로 정예화된 산불재난특수진화대가 되어 산림분야 3대 재난(산불, 산사태, 산림병해충) 중 하나를 완전히 도맡으며 우리나라의 산림을 지키는 선봉에 서기를 바래본다.

     

    - 작성자 : 중부지방산림청 보은국유림관리소 산불재난특수진화대 김웅진-


    • 첨부파일
      산불기고문입니다._191126031450801.zip [561915 byte]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 하셨습니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