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인화면으로 이동 > 휴양복지 > 산림휴양
    • 프린트

    산림휴양

    산림청, 2019년 목재문화지수 59.5점 3년 연속 상승!

    담당부서
    대변인
    작성자
    박노진 메일보내기
    게시일
    2019-12-24
    조회수
    191
    키워드
    산림청
    연락처
    내용보기
    산림청, 2019년 목재문화지수 59.5점 3년 연속 상승! 이미지1

    - 전년보다 2.7점 상승, 경북(77점)·인천(55.5점) 최고점 기록 -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12월 23일 2019년 목재문화지수가 전년 대비 2.7점 오른 59.5점이라고 발표했다.

    목재문화지수는 목재문화진흥을 위한 정책과 사회적 인프라, 국민의 목재 이용정도 등을 측정해 수치화한 지표로 「목재의 지속가능한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2016년부터 매년 17개의 광역시·도를 대상으로 측정하여 공표하고 있다.

    지표는 3개의 상위지표인 △목재이용기반구축 △목재이용활성화 △목재문화인지도와 17개의 하위지표로 구성된다.

    주요 3개 상위지표별 목재문화지수는 △ 목재이용기반구축 65.1점△ 목재이용활성화 60.6점 △ 목재문화인지도 45점으로 나타났다.

    그 가운데 목재이용기반구축이 전년 대비 가장 큰 증가폭(+4.7점)을 보였으며, 목재문화인지도는 가장 작은 증가폭(+1.1점)을 보였다.

    지방자치단체별 목재문화지수를 보면 ‘도’ 평균이 68.4점, ‘광역시’ 평균이 49.4점으로 조사됐다.

    도 단위에서는 경상북도가 77.7점으로 가장 높았으며 강원도(75.2점), 전라북도(74점)가 뒤를 이었다. 광역시 단위에서는 인천이 55.5점으로 가장 높았으며 대전(55.4점), 서울(52.5점)이 그 뒤를 이었다.

    이종수 목재산업과장은 “목재문화지수 측정결과를 참고하여 2020년도 목재 문화 활성화 정책의 방향성을 결정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목재문화지수 대국민 인지도 향상 및 목재문화 확산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펼치고, 목재산업 분야에서도 숲을 통한 사랑을 실천하고 숲이 국민에게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 첨부파일
      사진1_목재문화지수 이미지.jpg [305161 byte]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 하셨습니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