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보호

  • 프린트

북한의 백두대간

북한 지리학계는 '96. 1월에 한반도 산맥체계를 "백두산"을 중심으로한 "백두대산줄기" 체계로 전면 개편하였습니다.

개편사유

일제의 낭림·태백산맥을 주맥으로 하는 학설은 {민족지리 말살정책} 으로 간주하여 지리학 분야에 남아있는 일제 유물(잔재)을 청산하는 차원에서 이루어진 개편입니다.

특 징

백두산을 중심으로 한 {백두대산줄기}를 한반도의 주된 산맥으로 삼았으며 백두산에서 시작하여 지리산을 거쳐 구재봉(하동군)까지 이어집니다. 철령산맥을 남·북한을 연결하는 산맥으로 중요시하고 실체를 인정하였으며, 전통적인 정간, 정맥개념은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개편내용

개편내용
구분 내용
한반도의 주된 산맥
  • 낭림·태백산맥 → 백두대산줄기 (백두-부전령-북대봉-마식령-태백-소백-지리산줄기)
새로 만듬
  • 마천령산맥(두류산-원산덕산)
  • 철령산맥(623고지-기대봉)
  • 남원산맥(지리산내 백운산-고리봉)
  • 무등산맥(내장산-달마산)
  • 예봉산맥(십개산-예봉산)
실체 불안정
  • 강남산맥
  • 광주산맥(철령-광주)
조정(2개로 나눔)
  • 낭림산맥 : 낭림산맥(중지봉-소마대령), 만풍산맥(사수산-덕화봉)
  • 차령산맥 : 차령산맥(오갑산-장태봉), 계방산맥(두루봉-황악산)

북한이 발표한 산맥

북한이 발표한 산맥이 표기된 정보입니다.

업무내용은 아래 담당자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담당부서 :
백두대간보전팀
담당자 :
오영주
전화 :
042-481-8815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 하셨습니까?
Quick Menu
자주하는질문
민원신청
직원안내
법령정보
규제개혁
정보공개
데이터개방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