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산/숲길

메인화면으로 이동 > 휴양복지 > 우리 산/숲길 > 등산교육 > 등산초보가이드
  • 프린트

등산초보가이드

등산 의류

소재별 특징과 용도

산의 혹독한 날씨에 몸을 보호하기 위한 의류는 보온력뿐만 아니라 젖어도 빨리 마르는 속건성도 필요로 한다. 의류는 춥고 젖은 상황에 장시간 노출되어도 생명유지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주의 깊게 선택해야 한다. 가장 현명한 방법은 경험으로부터 다양한 등반조건에 맞추어 신체를 쾌적하게 보호해 줄 수 있는 몇 가지 의류를 적절하게 준비하는 것이다.

면은 흡습성이 뛰어나며 촉감이 부드러워 속옷과 T-셔츠로 사용되고 있지만 등산용으로는 적합하지 않다. 단위 면적당 수분함유량이 가장 높아 땀에 젖었을 때 건조하는데 오랜 시간이 걸리며 보온성도 떨어지게 된다. 그러나 면이 지닌 장점은 어느 섬유보다도 뛰어나기 때문에 가벼운 산행에는 쾌적한 느낌을 주는 옷으로 사용된다.

모 (Wool)

양모는 천연섬유 중 탄성이 가장 우수하고 공기층을 많이 함유하여 보온성이 뛰어나며, 면보다는 흡습성이 적고 젖었을 때도 따뜻해 겨울용 의류 소재로 많이 사용되었다.

폴리에스터 (Polyester)

가볍고 따뜻하며 빨리 건조되며 섬유의 특성상 수분(땀)을 잘 흡수하지 않기 때문에 운동복으로 많이 사용된다. 그러나 땀이 많이 나면 몸에 감기기 때문에 불쾌한 느낌을 주며, 정전기가 많이 발생하는 단점이 있다.

폴리프로필렌 (Polypropylene)

폴리에스터와 마찬가지로 가볍고, 빨리 마르며, 보온성도 있으며, 촉감도 좋지만, 보푸라기가 일어나며, 가격이 비싸다. 주로 속옷에 많이 사용된다.

나일론(Nylon)

합성 섬유 중에서 강도가 가장 강한 섬유로서, 무게가 가볍고, 탄력성이 우수하며, 오염(약품이나 기름)에 강하다. 또한 염색성이 우수하여 Polyester와 함께 의류용으로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다.

스판덱스 (Spandex)

스판덱스는 나일론을 비롯한 2~3가지 섬유를 혼합하여 신축성을 지니게 만든 섬유인데, 뛰어난 신축성으로 활동성이 좋고, 내구성, 땀을 빨리 배출하는 발한성과 건조능력이 우수하다.

방수 / 방풍 원단

방수원단은 보통 나일론 다후다에 폴리우레탄과 같은 고무재질의 코팅을 하여 방수성과 방풍성을 지니게 한 것이지만 몸 안에서 발생하는 땀이 배출되지 않아 내부에 습기가 차는 단점이 있어 최근에는 의류에 잘 사용되지 않고 있다.

플리스(Fleece) 원단

말덴사의 폴라텍으로 대표되는 플리스 원단은 고어텍스와 더불어 등산의류의 혁명을 가져왔다. 폴리에스터 원단에 보드라운 보푸라기를 발생시킨 플리스는 신축성이 있으면서도 매우 가볍고 따뜻하며, 잘 젖지 않고, 젖어도 빨리 마르며, 젖은 상태에서도 어느 정도 쾌적한 감촉이 유지되며 보온성도 크게 저하되지 않는다.

겹쳐 입기 (Layering System)

옷을 여러 겹 입으면 산에서 수시로 변하는 기온과 상황에 쉽게 대처할 수 있다. 겹쳐 입는 목적은 가능한 최소의 무게와 부피로 체온을 기분 좋게 유지하는 것이다. 등산시 접할 수 있는 각각의 상황에서 단계별로 인체를 보호해 줄 수 있는 착장 방법으로 흡습 속건을 통한 쾌적성, 보온성과 활동성, 방풍, 방수, 투습성을 3단계로 나누어 착용하는 3 Layering System을 권장한다.

계절과 날시에 따른 등산복장

  1. ① Layer (Base Layer)

    기본적으로 흡습, 속건을 통한 쾌적성을 보장해주는 내의류 또는 Inner류.
    - 쿨맥스(Coolmax), 얇은 플리스(Micro Fleece) 소재를 사용한 제품.
    비교적 따뜻한 날씨에서 착장 가능하며, 상황에 따라 Mid Layer나 Outer Layer와 착용하여 외부 환경으로부터 신체를 쾌적한 상태로 유지시켜 주는 역할을 한다.

  2. ② 2nd Layer (Insulating Mid Layer)

    1st Layer에서 배출된 땀이 빨리 마를 수 있도록 투습 또는 속건 기능을 기본으로 하며, 보온과 활동성을 보장해주는 남방, 스웨터, 플리스 의류.
    - 플리스(400~500g), Thermastat(하절기 Coolmax, Dacron) 등 보온, 속건성이 우수한 소재를 사용한 제품.
    1st Layer 위에 착용하는 것이 일반적이며, 춘·추절에는 Outer로도 착용이 가능한 제품들이다. 또한, 플리스 제품의 경 우 Outer와 zipper로 연결하여 한 벌처럼 입을 수 있도록 제작된 것도 있다.

  3. ③ 3rd Layer (Protective Outer Layer)

    1st, 2nd Layer에서 배출된 땀을 신속하게 배출할 뿐 아니라 외부의 비·바람으로부터 체온을 유지시켜주는 기능을 가진 투습 방수(또는 방풍) 자켓류.
    - Gore Tex, Sympatex, Poladom(국산), Hipora(국산) 등 투습, 방수, 방풍 기능이 우수한 소재를 사용한 제품.
    극한 상황이나 악천후에서 신체를 보호하고, 지속적인 활동을 보장해 주어야 하며, 소재가 가지는 기능성 이외에도 입체 패턴으로 제작을 하여 운동성 및 편리성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등산복장

산은 공기가 맑아 자외선이 강해 타기 쉬우며 낙석이 있는가 하면 한낱 풀이지만 살을 베이기도 한다. 또한 어느 산에서든지 살을 물거나 쏘아 염증을 유발시키는 독초와 독충들이 있다. 여름산행에 있어서도 심한 노출은 오히려 해로울 경우가 더 많다.

산은 격심한 온도의 차이가 있다. 또한 등산이라고 하는 운동의 성질상 땀의 흡수와 체온의 보호라는 상반된 목적을 동시에 충족시켜야 한다. 땀을 식히기 위하여 옷을 벗으면 평지에서와는 달리 급속도로 체온이 내려가 여름 산에서도 한기를 느끼는 경험은 누구에게나 있을 것이다. 일반적인 등산복장의 선택조건, 주의점 등에 대해 알아보자.

등산복 선택조건
  1. 보온, 통풍 등을 고려하여 자기 취향에 맞고 구하기 쉬운 것
  2. 움직임에 알맞고 가벼울 것
  3. 땀의 발수가 뛰어난 통기성이 있을 것
  4. 방수성이 뛰어난 동시에 자체방수가 잘되는 것
  5. 내구성이 좋아 마찰이나 구김에 잘 견디는 것
  1. ① 모자

    등산인의 필수품으로 직사광선으로부터 머리를 보호하여 열사병을 방지하고, 내리는 눈비를 막아 머리로부터 빼앗기는 체온을 보호할 수 있다. 계절에 따라 자기 취향에 맞는 모자를 택하는 것도 좋다.

  2. ② 상의

    일반적으로 등산복은 겨울이나 여름이나 모직제품이 좋다. 가볍고 보온성이 있어서 좋으며 비에 젖었을 때에도 젖은 상태대로 다른 의복보다 방한성이 있다. 면제품은 젖기 쉽고 마르지 않는 결점이 있다.
    여름이라 할지라도 상의는 소매가 긴 것이 좋다. 산행 중 잡목이나 가시넝쿨을 만날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호주머니는 덮개가 있어 뛰거나 넘어졌을 때 내용물이 밖으로 쏟아지지 않아야 한다. 모직 스웨터는 여름 등산이라 할지라도 배낭 속 필수품의 하나이다.

  3. ③ 하의

    이것 역시 보온성과 통기성으로 보아 모직제품이 기본이다. 경우에 따라 긴바지, 반바지 등을 입는데 통이 넓고 행동하기에 편한 등산용 긴바지가 등산에 편리하다.
    청바지 계통은 튼튼하지만 무릎에 부담을 주며 한번 젖으면 잘 마르지 않고 무겁다. 게다가 우천 시 장거리 산행을 할 때에는 사타구니와 허벅지 사이의 쓸림 때문에 매우 고통스런 산행을 하게 된다.

  4. ④ 내복

    근육이 온기를 잃으면 운동신경이 둔해지므로 순모 제품의 내복이 편리하며, 갈아입을 여벌이 필요하다. 특히 봄, 가을의 등산에서는 겨울 내의와 비슷하게 착용하는 편이 안전하다. 더우면 벗을 수가 있으나, 추워서 입을 것이 없으면 곤란하기 때문이다. 겨울철에는 두꺼운 것을 입어 몸의 운동이 둔해지는 것보다 얇은 것을 몇 겹 입어 자유스러운 편을 택하는 것도 좋다.

  5. ⑤ 양말

    양말은 신축성, 내구성, 보온성 및 착용성이 좋아야 한다. 이런 기능에 부합하는 양말 소재로 울 이상 좋은 것이 없다. 울 양말은 울 함유량이 80% 이상에 땀에 젖었거나 빨아 말렸을 때 줄어듬을 방지하기 위해 나일론이나 아크릴을 20% 정도 섞인 것이 좋다. 100% 울 제품은 피해야 한다.

  6. ⑥ 윈드 자켓

    바람을 막거나 또는 눈을 막는 상의를 뜻한다. 요즘 등산하면 모두 이 옷을 입어야만 되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크게 잘못된 생각이다. 바람과 눈을 막고, 간단한 방한복의 역할을 하는 것으로 처음부터 끝까지 입는 등산복이 아니다.
    나일론, 목면, 합성섬유 등의 제품이 있다. 나일론 제품은 가볍고 휴대하기 쉬워 좋은 반면 젖어 스며들고 열에 약한 것이 흠이다. 전혀 통풍성이 없는 방수 처리의 제품보다 약간의 통풍성인 것이 좋다.

  7. ⑦ 우의

    산에서 비는 위에서만 오는 것이 아니라 옆에서 때로는 밑에서 쳐오는 경우도 있다. 아무리 좋은 날씨였다 하더라도 별안간 쏟아졌다 개이기도 한다. 모든 계절의 등산에, 일기예보에 관계 없이 우의를 반드시 지참하는 것이 원칙이다.
    바람이 없는 비에는 접는 우산도 편리할 때가 있다. 온몸과 배낭까지 한꺼번에 뒤덮을 수 있는 판쵸의가 만능이나 근래에는 다양한 기능을 선보인 배낭커버가 많이 있어 몸만을 보호하는 우의가 편리하고 좋다. 때로는 윈드쟈켓을 대용할 수도 있고 비닐을 이용할 수도 있다.

  8. ⑧ 여벌 옷

    여름철 하루를 다녀오는 등산이라도 러닝 셔츠와 함께 보온을 위한 가벼운 스웨터 정도는 있어야 한다.
    며칠을 두고 산 속에 있어야 하는 장기등반에 있어서는 그 이상의 여벌 옷이 있어야함은 두말할 나위 없다. 특히 유의해야할 것은 양말이다. 가장 통풍이 안되는 발을 위하여 여벌 양말은 충분히 준비하여야 하는데 3일 이상의 등반인 경우 3켤레 정도로서 매일 바꾸어 신는 것도 큰 도움을 준다. 식량에 있어서의 비상식량과 같이 몸을 보호하는데 없어서는 안될 필수 준비물이다.

  9. ⑨ 우모복

    가장 발달된 보온 옷이다. 고산용 등산복으로서 혹한에 대비 한 방풍 보온 때로는 침구로도 사용된다. 침낭과 같이 물새 털을 특수 가공하여 속에 넣고 나일론 천의 화학 섬유를 사용하여 제작되었다. 상/하복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우리나라 산에서는 해외 원정등 반이 아닌 이상 다른 겨울용 파카로 대용할 수 있다.

  10. ⑩ 장갑

    등산을 하는데 있어서 어떤 종류의 장갑이든 꼭 필요하다. 마모에 강한 기능은 보호기능이 강해 잡목지대나 암벽 등반시에 유용하며 보온이 잘되는 재질은 보온은 물론 방풍에도 효과가 있으므로 방수장갑과 함께 겨울철에 꼭 필요한 장비이다. 겹쳐입기는 손에도 적용된다. 즉, 먼저 손가락 장갑을 끼고 그 다음에 대개 벙어리 장갑을 낀다.

뒤로가기

관련문의 :
산림휴양등산과 전동진, 042-481-4150
TOP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