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프린트하기
한국의 에델바이스’ 신품종 개발길 열려
  • 작성일2024-04-02
  • 작성자품종심사과 / 최진이 / 043-850-3335
  • 조회352
  • 음성듣기
    음성듣기
한국의 에델바이스’ 신품종 개발길 열려 이미지1 한국의 에델바이스’ 신품종 개발길 열려 이미지2 한국의 에델바이스’ 신품종 개발길 열려 이미지3

“한국의 에델바이스’ 신품종 개발길 열려”

- 산림식물 16종의 신품종 육성 참고 지침서 사업 시작 -

산림청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센터장 이규명)는 한국의 에델바이스로 불리는 ‘솜다리’를 비롯하여 우리나라 산림자원식물 16종의 신품종 개발 길이 열렸다고 밝혔다.

솜다리는 영화「사운드 오브 뮤직」에서 알프스의 꽃으로 나오는 에델바이스와 닮은 산림식물로 주로 높은 고산지대의 절벽에서 자생하며 하얀색 꽃이 아름다운 한국의 특산식물이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도 솜다리 신품종이 육종되어 품종보호 출원 후 심사 중으로, 신품종 심사 지침서인「특성조사요령」을 제정하기 위하여 위탁사업을 시행하게 되었으며 앞으로 다양한 솜다리 품종을 활용한 해외 화훼시장 개척과 꽃차, 향초, 비누 등의 산업화 제품들을 만나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우리나라에서는 그동안 황금색 소나무, 검은색 감, 다양한 크기와 무늬를 가진 표고 등 특색있는 수많은 산림 신품종들이 개발되어 특성조사요령을 기반으로 출원되고 심사되고 있었으며, 산림청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는 육종가를 비롯한 일반 국민들을 대상으로 출원 수요조사와 자원의 잠재적 가치 평가 등을 반영하여 특성조사요령을 제정하는 적극행정을 실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 밖에 이번에 시작되는 위탁사업 대상 산림식물로는 도시 열섬현상의 해결책으로 떠오르는 ‘모래이끼’, 최근 탈모 방지 효과가 있다고 알려진 ‘환삼덩굴’, 열매 기름을 등잔유로 사용했던 ‘쪽동백나무’ 등 총 16종이 선정되었다.



이규명 센터장은 “꾸준한 특성조사요령 제·개정을 통해 산림자원식물의 신품종 개발을 독려하고 산림식물 지식재산권 확보에 기여하여 숲으로 잘사는 글로벌 산림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첨부파일
  • 한국의 에델바이스 신품종 개발길 열려_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_보도자료.hwpx [478.0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 한국의 에델바이스 신품종 개발길 열려_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_보도자료.pdf [179.6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_사진자료1.jpg [2.7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_사진자료2.JPG [1.5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_사진자료3.JPG [5.8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만족도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조사선택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