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프린트하기
국가산림위성정보활용센터, 국내 최초 산불피해목 목조건축으로 재탄생
  • 작성일2024-04-17
  • 작성자연구기획과 / 이수연 / 02-961-2582
  • 조회595
  • 음성듣기
    음성듣기

국가산림위성정보활용센터, 국내 최초 산불피해목 목조건축으로 재탄생 이미지1


국가산림위성정보활용센터, 국내 최초 산불피해목 목조건축으로 재탄생
- 국립산림과학원, 2022년 경북·강원 산불피해목으로 위성센터 목조화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배재수)은 2025년 발사되는 농림위성의 활용 전담 기관으로 국가산림위성정보활용센터(이하 위성센터)를 설립하고, 이를 국내 최초 산불피해목을 적용한 목조건축으로 건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본 위성센터는 공공청사급 규모로, 산불피해목을 본격 적용한 국내 최초 사례로써 산불피해목 활용의 새로운 시금석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센터 건립에 사용될 목재는 2022년 경북?강원지역을 휩쓸었던 대형산불의 피해목인 소나무다. 이를 구조용 집성재 등 공학목재(Engineered Wood)로 재가공해, 위성센터의 주요 골격을 떠받치는 중목구조와 외관을 담당하는 외장재로 재탄생시킨다.

실제 국립산림과학원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대부분의 산불피해목 껍질은 까맣게 타거나 그을려도 내부 목질은 제재용으로 문제없으며, 피해가 심한 목재도 재질 및 조직 변이가 발견되지 않아 목재 성능에 큰 차이가 없었다.
*박정환 등 2005. 산불피해목의 재질변화에 관한 연구(1). 목재공학 33(6)

이외에도 폐가구를 재활용한 SPB(Structured Particle Board) 사용 및 태양광 패널 적용 등을 완료하여, 올해 7월 서울 강동구 고덕강일지구에 제로에너지 건축물로 개소될 예정이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ICT연구센터 원명수 센터장은 “산불피해목을 쓰임새 있게 목조 건축재로 활용하면, 온실가스 배출을 막고 오랜 기간 탄소를 나무에 머물게 해 탄소중립에 기여할 수 있다.”라고 말하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로 탄소중립의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첨부파일
  • (보도자료) 국가산림위성정보활용센터 국내 최초 산불피해목 목조건축으로 재탄생.hwp [6.9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보도자료) 국가산림위성정보활용센터 국내 최초 산불피해목 목조건축으로 재탄생.hwpx [6.6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경북 강원지역 대형산불피해 소나무가 적용된 국가산림위성정보활용센터.jpg [766.5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만족도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조사선택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