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프린트하기
기후불안, 수목원·식물원의 교육프로그램에서 해답을 찾다
  • 작성일2024-06-12
  • 작성자연구기획팀 / 정현정 / 031-540-2037
  • 조회204
  • 음성듣기
    음성듣기
기후불안, 수목원·식물원의 교육프로그램에서 해답을 찾다 이미지1

- 수목원 · 식물원의 숲과 생물다양성 교육프로그램, 기후불안 문제 예방과 기후행동 촉진에 효과 있어, 기후돌봄으로 꾸준히 이어지길 기대-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임영석)은 지난 6월 11일(화) 고려대학교 KU마음건강연구소(소장 최기홍)와 공동 주최한 「기후불안 대응 수목원 · 식물원의 역할」 심포지엄을 성황리에 마무리하였다. 이번 행사에서는 기후불안과 그 대응 방안에 대한 다채로운 발표와 토론이 이어졌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채수미 센터장은 “기후불안에 대한 올바른 이해” 발표를 통해 기후불안의 정의와 그 심각성을 강조하며, 이를 올바르게 이해하는 것이 왜 중요한지 설명하였다. 고려대학교 정수연 임상심리전문가는 “기후불안, 기후변화 대처 및 기후위기 대응 교육 평가도구의 개발 및 적용”을 주제로 국립수목원이 운영하는 교육프로그램의 심리적 분석 내용을 공유하였다. 마지막 발표자인 국립수목원 유희영 박사는 “기후불안과 수목원 교육 연계성 탐색”에서 수목원이 기후불안 해소에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지 설명하며, 수목원에서 제공할 수 있는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뒤 이은 토론에서 한국임상심리학회 배대석 회장은 기후변화와 기후불안은 모두가 생활 속에서 느끼며, 기후불안 문제를 숲과 자연에서 해결하는 것은 심리적 치료에 앞선 최적의 대안이라 언급하였고, 이인순 경기도교육청 인성교육원장은 수목원식물원 교육프로그램에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참여할 수 있도록 하면 좋겠다는 의견을 제시하며, 지속적인 협력과 논의를 제안했다. 국립수목원 진혜영 과장은 수목원식물원은 식물전시 공간을 넘어, 기후변화에 대한 과학적 설명과 실천적 행동을 촉진하는 자연기반 해법의 장소로 기후불안을 완화할 수 있는 중요한 공간임을 강조하였다.

토론의 좌장을 맡은 고려대학교 KU마음건강연구소 최기홍 교수는 이번 행사를 통해 기후불안이 우리사회에 전반에 미치는 영향을 깊이 이해하고 수목원이 이 문제 해결에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음을 인식하게 되었다고 마무리하였다.

국립수목원 임영석 원장은 “이번 심포지엄이 기후불안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수목원 · 식물원과 학교, 학회 간 실질적인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데 큰 도움이 되었다”며, “앞으로도 수목원과 지역 사회가 협력하여 기후불안 대응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첨부파일
  • [보도자료] 기후불안, 수목원?식물원의 교육프로그램에서 해답을 찾다.hwpx [3.0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보도자료] 기후불안, 수목원?식물원의 교육프로그램에서 해답을 찾다.pdf [597.1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 main.jpeg [2.4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만족도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조사선택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