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프린트하기
내년 외국인 근로자 1천 명 임업에 최초 도입
  • 작성일2023-11-29
  • 작성자산림안전보건일자리팀 / 안진호 메일보내기 / 042-481-1851
  • 조회262
  • 음성듣기
    음성듣기

내년 외국인 근로자 1천 명 임업에 최초 도입 이미지1 내년 외국인 근로자 1천 명 임업에 최초 도입 이미지2


내년 외국인 근로자 1천 명 임업에 최초 도입
- 산림사업시행법인, 산림용 종묘생산법인이 7월부터 신청 가능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내년 비전문취업(E-9)* 비자로 들어오는 외국인 근로자를 ‘임업’에 최초로 1천여 명 규모로 도입하게 되었다고 29일 밝혔다.
* 비전문취업(E-9): 입국일로부터 3년간, 연장하는 경우 추가로 1년 10개월 상시 근로함

또한, 재외동포 근로자를 고용할 수 있는 방문취업(H-2) 허용은 출입국관리법 시행령 개정 이후에 시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제40차 외국인력정책위원회에서 결정된 ‘임업’ 신규 허용 업종은 ▲임업 종묘 생산업, ▲육림업, ▲벌목업, ▲임업 관련 서비스업이며, 사업자등록증에 해당 종목이 있어야 한다.

특히, 이 업종 중에서도 산림사업시행법인(▲산림사업법인, ▲국유림영림단 중 법인, ▲산림조합, ▲산림조합중앙회, ▲원목생산법인)과 ▲산림용 종묘생산법인이 ‘임업 단순 종사원’의 고용을 내년 7월부터 신청할 수 있도록 추진하여 9월경부터는 현장에서 외국인 근로자 고용이 가능할 전망이다.

산림청은 지금부터 내년 상반기까지 외국인 근로자의 원활한 정착과 사업주의 안정적 운영을 지원하기 위해 교육훈련, 체류 관리, 고용업무 대행기관 지정 등 관리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임업분야 외국인 근로자 도입은 산림사업자분들의 오랜 바람으로 산촌의 인력부족 해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상시근로가 어려운 계절성이 강한 임산물재배분야는 ‘계절근로’ 도입을 위해 법무부와 협의 중으로 곧 도입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첨부파일
  • 사진1. 조림.jpg [864.4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 사진2.풀베기작업.jpg [1.0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231129)보도자료-내년 외국인 근로자 1천명 임업에 최초 도입.hwp [166.5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 (231129)보도자료-내년 외국인 근로자 1천명 임업에 최초 도입.hwpx [168.8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 (231129)보도자료-내년 외국인 근로자 1천명 임업에 최초 도입.pdf [143.7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만족도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조사선택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