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프린트하기
[명산ㆍ계곡] 월악산((Mt.)Woelaksan)
  • 작성일1999-01-07
  • 작성자 / 안** /
  • 조회12453
월악산은 충청북도 제원군 한수면과 덕산면에 걸쳐있는 해발 1,097m의 화강암으로 형성된 산으로서 소백산맥의 본령에서 벗어나 하나의 지능을 이루고 있다. 1984년에 국립공원으로 지정됐으며 산록에는 소나무, 낙엽송, 상수리나무가, 중북부이상으로는 서나무, 단풍나무 등 혼효림이 들어서 있다. 이 월악산을 중심으로 서울이 될뻔하다가 와락 미끄러져 "와락산"이 되었는데 후일 "월악"으로 바뀌었다는 지명설화도 있다. 미륵리의 미륵사지는 우리나라 명당의 첫째터로 치기도 하며 충주호로 유입되는 송계계곡은 국민관광지로 각광받고 있는 곳이다.

(Mt. )Woraksan is a granite mountain, a branch separating from main ridges of (Mt. )Sobaeksan range, extending to Hansu-myeon and Deogsan-myeon, Chewon-gun in the Chungcheongbuk-do . This mountain was designated as National Park in 1984. Around the bottom of the mountain tree species of Red pine, larch, and Sawtooth Oak are rich and above the midslope mixed forests of Carpinus laxiflora and maple are growing in abundance. According to a local legend, it is said that the area being centered at Worak mountain almost became the capital but droppe out "suddenly" that in Korean language pronounced "warak", and later "woelak" changed into "Woelak". The Mireuksaji in Mireuk-ri is said to be the best place for grave in the country and Songgye valley that drains into Chungjuho(Lake) is vary famous as a national resort area.
첨부파일
  • 163.jpg [.0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다운로드 201회)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