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융통성 있는 등산로 정비

등록일 : 2009-09-27

조회 : 1987

산림청에서 관리하고 있는 백두대간 등산길이 너무 융통성 없는 정비로 오히려 호젓하고 아늑한 마루금 등산길을 망쳐놓은 곳이 없진 않습니다. 나무가 우거져 등산로가 협소하고 시계가 제한 될 경우에는 어느 정도의 나무와 잡풀은 제거돼야 합니다만, 오솔길이 동네 뒷산처럼 황폐화된 등산로로 정비하는 것은 재고돼야 합니다. 물론 그 다음 해에 다시 풀은 나겠지만 절대적으로 등산로가 3m의 폭은 유지되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합니다. 다른 곳이 아니라 이화령에서 백화산에 이르는 등산로에 특히 조봉에서 황학산까지는 너무나 호젓한 길인데 예전의 호젓하고 포근한 산길은 전혀 찾아볼 수 없는 등산로 변했습니다. 차라리 흙길이 돌길로 바뀐 곳에 흙으로 보강하는 작업 등이 필요합니다. 너무 획일적인 등산로 정비는 다소 한 번 재고할 필요성이 있습니다.
작성자
첨부파일
위 토론글에 대해 찬성 반대 합니다. 현재 찬성 16건, 반대 0건 입니다.
댓글등록
회원가입
박윤식

가능하면 자연그대로 두는것이 제일 좋습니다.

2011-12-09 22:41:16

임상춘

좋응 제안이빈다. 적극 찬성합니다.

2011-10-12 18:26:25

박희관

정말 동감하는 말씀이네요...

2011-07-08 17:21:19

박종언

영감님의견 공감하며 지지합니다 좋은글 감사합니다

2011-05-26 20:32:50

옥용표

좋은 글 감사합니다..

2011-05-20 12:23:36

정병채

절대 공감입니다

2011-03-02 10:32:30

손승민

등산로 훼손된곳,정말많더라구요..공감합니다,

2010-10-02 09:10:55

손정호

지당하신 말씀입니다.

2010-04-08 15:06:18

김수명

자연은 "인내이고 배려" 입니다. 그냥 그대로의 모습이 가장 아름다울듯......

2010-03-23 15:51:56

이욱현

절대 공감입니다

2010-03-06 19:45:12

김기태

위 말씀에 동감합니다.....

2010-01-26 17:28:31

최경원

자연은 있던 그자리에 그대로의 자연이 원칙 입니다. 몇년전 오대산 노인봉 털보산장지기 설량수씨는 산행중 나무를 꺽어 지팡이로 사용하며 올라온 등산객에게 불 같이 화를 네며 나무 작대기를 뺏고 산에 있는 모든것은 그자리에 있어야 한다고 하던 말이 생각 나네요 이제는 국립공원 관리공단의 산장 관리 방침 변경으로 서울 중계동 본가로 내려 왔다고 하던데..

2010-01-20 00:12:01

김성원

자연은 자연상태로 있는 것이 제일 좋겠지만 등산객이 많다보니 이런 일이 있는 것 같습니다. 현실이 이럴진데 산을 찾는 모든 분들이 산에 발자국 하나 찍는 것에 미안함을 갖고 등산을 한다면 훼손이 적으리라 생각 합니다.

2010-01-12 20:26:41

장춘화

사전 준비 잘하라는 뜻이네요.. 감사 합니다.

2009-12-30 21:44:37

박찬철

맞는말씀 입니다

2009-12-28 23:01:27

서보균

정말 동감하는 말씀이네요...

2009-10-08 13:19:20

민병일

네 자연은 자연스럽게 자연상태로 우리는 자연이 부족한부분을 보충해주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동감합니다*^^

2009-09-29 07:57:30

만족도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조사선택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