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 북부 지방에 있는 어느 한 산간 마을에 글 잘쓰고 노래 잘하는 아주 예쁘게 생긴 여자가 살고 있었다. 많은 사람들은 이 여자의 재주를 칭송했고 귀여워 했는데 그런데 이 여자의 남편은 앞을 보지 못하는 장님이었다. 하지만 여자는 남편을 매우 사랑하었으며 언제나 지극한 정성으로 앞을 보지 못하는 남편을 돌보았다. 제아무리 돈 많고 권세있는 사람들이 여자를 유혹하여도 조금도 흔들리지 않았는데 그러던 어느날 그 마을을 다스리던 성주가 그녀의 재주와 미모에 반해 그녀를 유혹하였다. 그러나 그녀는 여전히 한결같은 마음으로 남편을 돌볼 뿐 애를 태우던 성주는 부하를 보내 강제로 그녀를 잡아들이고 온갖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그녀의 마음을 돌리려 하였으나 그녀는 끝까지 성주의 말을 듣지 않았다. 성주는 화가 나서 단숨에 칼로 그녀의 목을 잘라 버리고 말았는데 그녀가 죽은 뒤 성주는 그녀의 절개에 감탄을 하며 그녀의 시체를 남편이 살고 있는 집안 뜰 앞에 묻어 주었다. 그 후 그 무덤에서 꽃이 피어났는데, 이 꽃나무는 자라고 자라서 집을 온통 둘러쌌는데 마치 장님인 남편을 감싸주려는 듯이 울타리가 되었던 것이다. 그래서 동네 사람들은 이 꽃을 울타리꽃 즉 무궁화 꽃이라 불렀다.


자료제공 : 단양국유림관리소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