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 때 몽골에 조공을 바치는 관례에 의해서 다른 처녀들과 함께 몽골로 끌려간 소녀 찔레는 그곳에서의 생활이 그다지 고되지 않아 자유롭게 지낼 수 있었다. 그러나 찔레는 고향과 부모에 대한 생각을 지울 수 없었다. 찔레의 향수는 무엇으로도 달랠 수 없었다. 10여년의 세월이 지난 어느날, 찔레를 가엾게 여긴 몽골의 주인은 찔레를 잠시동안 고향에 다녀올 수 있게 했다. 고려의 고향집을 찾아 선 찔레는 동생의 이름을 부르며 여기저기 산속을 헤매었다. 그렇지만 가족들을 찾지 못한 찔레는 몽골로 다시 돌아가느니 차라리 죽는 것이 낫다고 생각하고 고향집 근처에서 죽고 말았다. 그 후, 그녀가 가족을 찾아 헤매던 골짜기 개울가마다 그녀의 마음이 흰꽃으로 피어나 찔레꽃이 되었다.


자료제공 : 단양국유림관리소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