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인화면으로 이동 > 참여마당 > 관련소식
    • 프린트

    관련소식

    올해 전국 115개교에 명상숲 조성된다

    담당부서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
    2016-03-30 
    조회수
    1650 
    키워드
    연락처
    내용보기
    올해 전국 115개교에 명상숲 조성된다 이미지1
    - 산림청, 학생 정서 안정과 교육 효과위해 69억 원 투입 -


    산림청(청장 신원섭)이 올해 69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전국 115개교에 명상숲(학교숲)을 조성한다고 10일 밝혔다.

    지역별로는 전남 22, 충남 15, 경남 15, 경기 11, 전북 11, 강원 9, 울산 6개교 등이다.

    산림청은 청소년들의 정서함양과 친자연적인 학습공간 조성, 지역주민을 위한 녹색쉼터 제공을 위해 지난 1999년부터 학교 안에 숲을 조성하기 시작했다.

    이렇게 만들어진 명상숲은 2015년 말 현재 전국 1455곳에 달한다. 이는 전체 초·중·고등학교(1만 1799개교)의 12.3%에 해당하는 수치다.

    특히, 명상숲은 학생들의 정서 안정과 학습능률 향상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3년 국립산림과학원의 조사에 따르면 학교 숲이 조성된 학교는 미 조성된 학교보다 적대감이 18%, 행동 공격성이 20%, 분노감이 19% 각각 감소했다.

    또한, 숲이 있는 학교의 학생들이 숲이 없는 학교의 학생들보다 집중력이 2.2%, 호기심이 2.5%, 정서적 균형이 1.6% 각각 향상되는 등 교육적 효과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산림청 이용석 도시숲경관과장은 "명상숲 조성이 학생들의 정서 안정과 교육 효과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라며 "올해도 전국 115개소에 명상숲을 조성해 학생과 주민들이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 첨부파일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 하셨습니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