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인화면으로 이동 > 참여마당 > 관련소식
    • 프린트

    관련소식

    숲이 주는 선물... 산림 공익적 가치 126조 원

    담당부서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
    2016-05-25 
    조회수
    935 
    키워드
    연락처
    내용보기
                     숲이 주는 선물... 산림 공익적 가치 126조 원 이미지1

                     - 국립산림과학원, 2014년 기준 산림공익기능평가액 발표 -

                     - 2010년 보다 15.4% 증가... 국민 1명당 年 249만 원 혜택 -


    2014년 기준 우리나라 산림의 공익적 가치가 126조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조사인 2010년 기준 평가액(109조 원) 보다 15.4%(약 17조 원) 늘어난 수치로, 국민 1명당 연간 249만 원의 산림 혜택을 받는 것으로 추산됐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남성현)은 '2014년 기준 산림공익기능 평가' 결과를 30일 발표했다.

    이번 평가는 ▲수원함양 ▲산림정수 ▲토사유출방지 ▲토사붕괴방지 ▲온실가스흡수 ▲대기질개선 ▲산소생산 ▲산림휴양 ▲산림치유 ▲생물다양성보전 ▲산림경관 등 기존 11개 기능에 ▲열섬완화 기능이 추가되어 총 12가지 산림 기능이 평가됐다.

    가 결과, 2014년 기준 산림공익기능 평가액은 126조 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내총생산(GDP)의 8.5%, 농림어업 총생산의 4배, 임업 총생산의 65배, 산림청 예산의 67배에 달한다.

    또한, 최초로 산림공익기능을 평가한 1987년(17.7조 원) 보다 약 7배, 직전 평가인 2010년 기준 평가액(109조 원)보다 15.4%(약 17조 원) 증가했다.


    항목별로는 '토사유출방지기능'이 총 평가액의 14.4%(18.1조 원)를 차지해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산림휴양(14.1%, 17.7조 원), 수원함양(13.2%, 16.6조 원), 산림경관(13.0%, 16.3조 원), 산소생산(10.8%, 13.6조 원) 기능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이번에 첫 평가된 도심 속 '열섬완화' 기능은 1조 1000억 원(0.9%)으로 추산됐다.

    남성현 국립산림과학원장은 "기후변화에 대응한 산림의 온실가스흡수 기능, 산림복지와 관련한 산림휴양·치유기능에 대한 국민 요구가 높다."라며 "다양한 산림공익기능을 증진시키기 위해서는 숲 가꾸기와 수종변경 등 산림을 계획적으로 경영·관리하는 노력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남 원장은 "앞으로도 국립산림과학원은 국민들이 산림 혜택을 더 많이 누릴 수 있도록 산림청과 함께 관련 연구를 지속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 첨부파일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 하셨습니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