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인화면으로 이동 > 참여마당 > 관련소식
    • 프린트

    관련소식

    마을 역사 간직한 천연기념물 노거수, 보존·복제 나선다

    담당부서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
    2016-05-25 
    조회수
    963 
    키워드
    연락처
    내용보기
                     마을 역사 간직한 천연기념물 노거수, 보존·복제 나선다 이미지1


                -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문화재청·지자체와 유전자원 보존 협업 -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남성현)이 문화재청, 지자체 등과 함께 천연기념물 노거수(老巨樹·수령이 오래된 거목) 유전자원을 영구히 보존하기 위한 유전자은행을 만들고 복제나무를 키우는 사업에 착수했다고 8일 밝혔다.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노거수는 평균나이 350년, 높이 17m, 둘레 4m에 달하는 큰 나무로, 이들이 위치한 마을의 유래와 함께 다양한 역사와 전설이 깃들어 있어 향토 문화적 가치가 매우 높다. 또한, 나무의 유전적·진화적 특성을 연구하는 데 중요한 자료로 활용된다.

    국립산림과학원은 자연재해와 인재(人災)로부터 천연기념물 노거수의 유전자원을 보호하기 위해 잎에서 DNA를 채취해 유전자은행을 조성하고 있으며, 가지를 접붙여 노거수와 유전 형질이 동일한 복제나무를 키우고 있다.

    또한, 채취한 DNA를 토대로 사람의 지문과 같이 각 나무를 식별할 수 있는 DNA 지문을 작성해 불법채취와 훼손 시 법적 증거자료로 활용토록 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올해는 제주 산천단 곰솔 군(群) 등 16곳의 노거수(곰솔 6건·이팝나무 6건·굴참나무 4건)에 대한 유전자원 보존사업이 추진된다.

    남성현 국립산림과학원장은 "선조의 삶과 역사가 깃들은 천연기념물 노거수의 유전자원을 후대에 잘 물려주기 위해 문화재청, 지자체 등과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첨부파일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 하셨습니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