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인화면으로 이동 > 참여마당 > 관련소식
    • 프린트

    관련소식

    국유림서 나무심고 가꾸고 레포츠 즐기세요!!

    담당부서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
    2016-05-26 
    조회수
    809 
    키워드
    연락처
    내용보기
                  "국유림서 나무심고 가꾸고 레포츠 즐기세요" 이미지1
                             - 산림청, '국민의 숲' 150개소 지정·운영 -



    산림청(청장 신원섭)은 국민이 나무심기, 숲가꾸기, 산림보호, 산림문화·휴양·레포츠 활동을 할 수 있도록 '국민의 숲'을 운영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국민의 숲'은 '국유림의 경영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개인·가족·단체·산림레포츠 동호인 등이 산림문화, 산림레포츠 등 숲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개방한 국유림으로 2004년부터 지정·운영되고 있다.

    현재 150개소(8251ha)가 운영 중이며 이용객은 연 72만 명으로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이에 산림청은 해당 지역 안내판·등산로·탐방로 등을 정비하고 유아·청소년 등 이용자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프로그램 확대, 지역축제·문화행사 연계 등으로 산촌 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계획이다.

    현재 '국민의 숲'에서는 탄생목·가족나무 심기, 숲 가꾸기 체험, 산림레포츠(산악마라톤·산악자전거 등), 숲속음악회 개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다.

    특히, 높은 산림레포츠 수요를 고려해 북부·동부·남부 등 권역별로 산악스키, 산악승마, 산악자전거 등을 즐길 수 있도록 산림레포츠 숲을 중점 육성할 계획이다.

    '국민의 숲'을 이용하려면 산림청 누리집(http://www.forest.go.kr, 휴양·문화(숲에ON)→산림휴양→국민의 숲→대상지보기)에서 장소를 확인한 뒤 해당 지역 지방산림청이나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 국유림관리소에 신청하면 된다.

    박종호 산림청 산림이용국장은 "국민의 숲 운영 취지에 부합하도록 이용자 맞춤형 프로그램 강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더 많은 국민이 숲에서 산림체험을 하고 산림문화와 레포츠를 즐길 수 있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 첨부파일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 하셨습니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