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인화면으로 이동 > 참여마당 > 관련소식
    • 프린트

    관련소식

    산림청, 올해 기업참여 학교숲 6개교 조성

    담당부서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
    2016-05-26 
    조회수
    980 
    키워드
    연락처
    내용보기
                  산림청, 올해 기업참여 학교숲 6개교 조성 이미지1
                              
                              - 삼성화재 등과 함께 학생·주민 위한 녹색쉼터 제공 -


    산림청(청장 신원섭)이 올해 삼성화재, (사)생명의숲국민운동과 함께 전국 6개 학교에 '기업참여 학교숲'을 조성한다고 25일 밝혔다.

    산림청은 지난 2012년부터 기업·시민단체와 협력해 '기업참여 학교숲'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삼성화재는 사회공헌사업 일환으로 2012년부터 2015년까지 20개교(20억 원)에 학교숲을 조성한 데 이어 올해도 6억 원을 들여 6개교에 학교숲을 만든다.

    조성 비용은 삼성화재 임직원들의 급여 1%를 적립해 사회공헌기금을 마련했으며 임직원 출신학교를 대상으로 심사를 거쳐 선정된 학교에 숲을 조성한다.

    올해는 13개교가 신청했으며 현장 심사를 거쳐 서울 노량진초, 부산 운산초, 대구 수창초, 충북 모충초, 경북 군위초, 전남 북평중 등 6개교가 선정됐다.

    현재 조성된 학교숲은 학생·주민의 교육의 장, 녹지공간으로 적극 활용되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학교숲을 조성한 6개교의 경우 1인당 녹지면적이 평균 50%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연구결과에 따르면 학교숲은 청소년들의 공격성을 완화하고 정서를 순화시키는 등 학교폭력 예방에도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 이용석 도시숲경관과장은 "학교숲은 청소년들의 학습공간으로 활용될 뿐만 아니라 녹지공간 확대 등 도시환경 개선에도 효과적"이라며 "보다 많은 기업들이 학교숲 조성사업에 참여해 줄 것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 첨부파일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 하셨습니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