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메인화면으로 이동 > 참여마당 > 관련소식
    • 프린트

    관련소식

    공학목재, 고층 목조건축의 미래를 열다!

    담당부서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
    2016-05-26 
    조회수
    933 
    키워드
    연락처
    내용보기


    공학목재, 고층 목조건축의 미래를 열다!

    - 국립산림과학원, 새로운 공학목재로 목조건축문화 부활 날갯짓 -

    □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남성현)이 지난 28일(목)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진행한 전통과학 미니 워크숍에서 전통목조건축문화의 부흥을 위한 21세기형 공학목재 개발 전략을 밝혔다.

      ○ 현재 국립산림과학원에서는 중소경(中小徑, 중간지름 및 작은지름) 국산 목재를 활용하여 구조 신뢰성을 극대화한 새로운 공학목재를 개발하고 있다. 이미 구조용 집성재(Glulam, Glue-laminated timber) 기술을 산업체에 이전하였으며, 구조용면재료(CLT; Cross laminated timber) 기술과 그 응용기술 연구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 공학목재는 목재자원을 절감하면서도 강도가 높고 기능성을 부여하기 쉽기 때문에 전통 한옥건축뿐 아니라 고층 목조건축과 체육관 등 큰 공간의 건축물에도 적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 신라의 황룡사 9층 목탑(645년)은 높이 81미터에 달하는 우리 전통목조건축의 우수성을 보여주는 건축물로, 당대의 우리 기술은 일본에 전파되어 세계 최고(最古)의 목조건축이자 유네스코(UNESCO)가 지정한 세계문화유산인 일본의 호류지(法隆寺) 5층탑(670년경)을 탄생시켰다.


    □ 지난해 파리협정으로 출범한 신(新)기후체제에 따라 유엔 195개국 회원국 모두에 온실가스 감축에 관한 법적 구속력을 갖추게 되었다. 유엔이 인정하는 유일한 탄소흡수원인 산림의 탄소흡수 능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목재 이용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이 필수적이다.


    □ 세계적으로 지속 가능한 도시 건설을 통해 목재 이용을 늘려가자는 도시 목조화 운동이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다. 영국과 호주에서는 목조로 지어진 아파트가 등장했으며, 올해 초 캐나다도 18층 목조 건물을 착공하는 등 고층 목조건축의 경쟁이 가속화되고 있다.


    □ 국립산림과학원 재료공학과 박문재 과장은 특강에서, ‘공학목재의 개발과 실규모(實規模)의 구조안전성 검증 시험을 통해 고속도로에도 적용 가능한 국내 최초의 차량용 목조교량을 개발하였으며, 올해 3월에는 4층 4,500㎡ 규모의 국내 최대 목조연구동을 완공했다’고 전했다.

      ○ 또한, ‘최근 해외에서는 내화(耐火, 불에 잘 견딤), 불연(不燃, 불에 타지 않음), 고내구성, 고강도 등 기능성 하이브리드 공학목재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어 공학목재의 도전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자못 기대가 크다’면서, ‘첨단기술의 보고(寶庫)인 KIST와 다학제간(多學際間) 융ㆍ복합 연구를 추진한다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보았다.


    □ 국립산림과학원은 목조건축 분야 세계 최고 권위의 학술대회인 2018 세계목조건축대회(World Conference on Timber Engineering; WCTE 2018) 서울총회를 유치하여 개최를 준비하고 있다. ‘목조문화 황금시대의 부활’을 슬로건으로 정한 WCTE 2018 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여, 건축과 목재분야 융ㆍ복합 기술의 발전과 전통 건축문화의 창달을 통해 경제혁신과 고급 일자리 창출의 계기를 마련해나갈 계획이다.

    • 첨부파일
    만족도 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 하셨습니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