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림문화

    메인화면으로 이동 > 휴양복지 > 산림문화 > 산림여가 > 산림레포츠 > 유형별산림레포츠
    • 프린트

    유형별산림레포츠

    • 산악마라톤
    • 산악자전거
    • 오리엔티어링
    • 산악스키
    • 산악승마
    • 암벽타기
    • 패러글라이딩

    유래

    산악자전거(Mountain bike : MTB)란 거친 오프로드, 심지어 산에서도 자전거를 타보자라는 모험심에서 탄생한 자전거를 말한다. MTB는 1970년대초, 샌프란시스코 부근 마린 카운티에서 "게리 피셔(GaryFisher)"란 젊은이에 의해 시작되었다. 당시 샌프란시스코의 젊은이들은 서핑에 지치면 곧잘 자전거를 타고 모래 둔덕을 달리곤 했는데, 이게 바로 '비치크루져'라고 불리우는 1단짜리 자전거였다. 모래 위를 달리는 자전거니까, 기존의 자전거들보다 바퀴가 넓었었고 튼튼했었는데 "게리 피셔"는 이 '비치크루져'를 개조(변속기 부착)하고는 '델머페이 산'을 달려서 내려오기 시작했다. 물론 모험 좋아하는 또래 친두들과. 이 최초의 산악자전거에 "게리 피셔"는 '크랭커'란 이름을 붙였다. 그러나 우리가 현재 볼 수 있는 본격적인 MTB 프레임 제작자는 게리 피셔의 친구인 "조 브리져"였으며, 그가 제작한 자전거는 세계 최초의 MTB로 오클랜드의 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다. 산악자전거라는 스포츠는 여타 스포츠에 비하여 ª은 역사를 가지고 있다. 그러나 산악자전거의 묘미는 어느 스포츠와도 비교할 수가 없을 것이다.

    산악자전거를 타고 있는 모습

    발생및 발달과정

    1976 ~ 1978의 MTB

    게리피셔가 만든 "액셀셔 X" 를 개조 일반인들에 화제가 되었지만 이것으로 만족한다면 역사는 그것뿐이다. 그러나 어떤 시대라도 중시되는 것은 레저의 세계다 게리피셔와 그 회원들은 더욱 고성능의 작품에 욕심이 생겼다. 그때문에 근본적으로 새롭게 제작하지 않으면 안되었다. 그래서 클럽의 한사람 이었던프레임 제작자 죠 프리즈가 76년부터 설계를 시작하여 77년에 완성한 현재의 MTB에 원형이되는 제1호 프리져를 만들었다.이 프리져가 출현된 후 많은 프레임 제작자가 완전히 새로운 형태뿐만 아니라 매력적인 자전거 프레임을 만들기 시작했다. 또한 MTB 역사에 대해 논함에 있어 일본의 부품 메이커들과의 관련을 배제할 수 없다. 게리피셔의 "엑셀셔 X" 에 부착된 쉬프트레버는 선투어의 비치크루져 용이였고 향후 부품제작의 합의가 가능했던 것도 일본의 부품 메이커들이었다.
    MTB의 이벤트도 일반인들의 여행이나 레이스로부터 점점 대규모 이벤트까지 개최 할 수 있도록 하였다. 그 대표적인것이 콜로라도주 크레스테드뷰트에서부터 아스펜 마을까지 해발 3900M 의 높은 산을 넘는 "팔 파스 투어" 였었다. 이투어는 현재까지도 년 1회 개최되어지고 있다.

    1979 ~ 1983의 MTB

    지금까지 [펄라] [크랭카] [패트타이어]등으로 불여지고 있던 MTB는 79년이 되기 시작하여 게리 피셔에 의해 [MOUNTAIN BIKE]라고 명명되어졌다. 80년에 들어와 세계최초로 MTB잡지 'FAT(tire flayer)'가 창간, 창간 당시는 타이핑을 해서 복사본을 호치킷으로 찍어 만든 물건이었지만 MTB의 묘미가 지면에 넘쳐흐를 정도였다. 81년에 스페셜라이즈드에 의해 MTB의 양산품이 발매 되었다. 그해 자이크쇼에는 피셔와 리치 그리고 찰즈 케리가 창립한 회사 '더 마운틴 바이크'가 나왔으나 곧바로 이 회사는 해산하여 피셔와 리치는 헤어졌다. BE'PAL은 이 해 6월에 창간호부터 MTB를 다루어 BE'PAL의 기획대로 MTB레져의 방향을 제시하기 시작했다. 82년은 일본의 자전거 메이커들이 MTB를 의식하고 상품을 만들기 시작했다. 완성차의 최초 메이커는 림으로 유명한 아라야공업 이었다(MB-MF26DX). 일본 메이커 아라야는 아직도 튼튼한 자전거를 만들기로 유명한 자전거 회사로 이름을 널리 날리고 있다.

    1984 ~ 1996의 MTB

    84년에는 우리나라에서도 삼천리에서 극대 타이어를 채용한 모델명 크루저라는 MTB를 최초로 국내에 선보이기 시작했다. 그러나 우리나라사람 대부분이 구체적인 용도를 모르고 그저 도시형 자전거로 활용되어 왔었다. 그후 88년 올림픽때 일부 외국인이 MTB를 시내에서 주행하는 것을 보고 그것이 시발점이 되어 서울의 강남지역에서부터 점차 확산되어 나가기 시작하였다. 89년도에는 수출 중심이었던 코렉스 자전거가 내수시장에 본격적으로 MTB를 시판하기 시작하여 MTB 열기에 불을 지폈다고 할 수 있다. 많은 수의 MTB는 그저 학생들의 통학용으로 사용되어 왔고 일부 사이클을 타던 동호회에서부터 점차 MTB가 확산되어 왔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그때까지도 거의 대부분의 자전거는 수입에 의존되어 왔고 국내 브렌드는 전무하다고 할 수 있었다.. 90년에는 삼천리가 한강고수부지에서 MTB강습을 겸한 전시회를 개최하고 91년 코렉스에서도 올림픽공원 벨로드롬에서 MTB경기 대회를 개최했다. 하지만 이때까지만 해도 역시 MTB는 학생들의 등하교용으로 가장 많이 사용되었다고 할 수 있다. 92년에 들어서면서 삼천리와 코렉스는 전문 산악자전거를 양산하였으며 이때를 기준으로 다양한 시합과 전문 MTB동호회가 결성에 박차를 가했다.

    특성

    산악 자전거는 자전거의 일종이다. 영어로는 마운틴 바이크(Mountain Bike)라고 한다. 줄여서 MTB 엠티비, mountain terrain bike ) 라고도 하며, 비포장도로(off-road)용 자전거를 의미한다. 산악 자전거란 산악지형을 달리기에 적합한 자전거이다.
    MTB는 혼탁한 도시 환경을 등지고 험난한 자연환경을 자전거로 헤쳐나가는 산악 사이클링은 모험심과 도전의 스포츠이다. 어렵게 도달한 정상으로부터 하산하는 쾌감이 색다른 묘미이며 전신운동을 심폐기능에 도움을 준다.
    MTB를 즐길 수 있는 종류는 여러 가지가 있다.
    가장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것이 ‘MTB 등산’으로 집 근처의 가까운 산을 MTB를 타고 오르내리는 것이다.
    일반 등산보다는 힘이 들겠지만 자전거를 타고 내려오는 하행길의 그 상쾌함은 어디에도 비길 수 없는 스릴과 묘미일
    것이다.
    다른 방법으로는 ‘MTB 트래킹’이 있는데 가족 단위로 자연을 만끽하는 동시에 어느 정도의 모험도 맛볼 수 있다.
    가장 전문성을 요하는 MTB는 ‘MTB 산악 투어링(MTB 백패킹)’으로 지도 읽기, 지형에 대한 교육과 기본 체력이
    준비되어야 하며 반드시 경험자를 동행하고 팀을 이루어 움직이는 것이 좋다.

    산악 지형을 달리기에 적합한 자전거의 대체적인 특¡은 다음과 같다.

    • 변화하는 지형에 대비하기 위해 많은 단수의 기어를 사용한다.
    • 접지력을 높이기 위해 넓은 폭의 바퀴를 사용한다.
    • 확실한 제동을 위해 강력한 브레이크를 사용한다.
    • 충격에 견디기 위해 튼튼한 차체를 사용한다.

    유의 사항

    • 체력의 소모가 크고 과격한 스포츠이므로 충분한 준비운동과 스트레칭으로 몸을 푼 뒤 자전거를 타야 한다.
    • 자연을 훼손하거나 환경을 더럽히는 행위는 삼가해야 한다.
    • 거친 산을 오르내려야 하므로 헬멧을 비롯한 보호장비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
    • 몸이 피로하거나, 신체상에 이상이 있을 때는 산악자전거 타기를 자제하 여야 한다. 정상적인 컨디션일 때 실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 처음부터 무리한 산악자전거 타기는 육체적으로 부담이 될 수 있다. 그러므로 인근에 있는 야산에서 충분 한 기술을
      습득하고, 체력을 보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 MTB도중 부상을 입었을 시에는 주위에 있는 다른 선수나 타인에게 도움을 청하여 치명적인 손상을 방지하여야 한다.
    • 날씨가 나쁘거나 계절에 따라서 의복이나 장비들을 충분히 준비하고 즐기는 것이 바람직하다.

    상기 내용에 대한 저작권은 국민체육진흥공단, 스포츠코리아측에 있습니다.

    • 갤러리 - 다양한 산림레포츠를 즐기는 생생한 현장을 사진으로 감상하세요 바로가기 버튼
    • 체험기 - 다양한 산림레포츠 체험기를 확인하시고 유용한 정보를 공유하세요 바로가기 버튼
    관련문의 :
    산림휴양등산과 전동진, 042-481-4150
    TOP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