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림문화

    메인화면으로 이동 > 휴양복지 > 산림문화 > 산림여가 > 산림레포츠 > 유형별산림레포츠
    • 프린트

    유형별산림레포츠

    • 산악마라톤
    • 산악자전거
    • 오리엔티어링
    • 산악스키
    • 산악승마
    • 암벽타기
    • 패러글라이딩

    유래

    인간은 오래 전부터 자연을 이용하면서 많은 것을 배우고 자연과 더불어 함께 살아
    왔다. 이러한 산과 물과 언덕이 있고 숲과 골짜기가 있는 푸르고 넓은 대자연을
    무대로 달리는 스포츠가 바로 오리엔티어링이다. 오리엔티어링(Orienteering)이라는
    말은 라틴어인 Oriens에서 왔는데 '방향을 정한다', '지도를 바른 방향으로 놓는다'
    는 뜻이다.
    그런데 오리엔티어링은 영어가 아닌 독일어의 Orientierungs Lauf에서 따온 말로,
    방향을 정하고(Orientieren) ,달린다(laufen)는 뜻으로 말 자체에 스포츠의 내용이
    잘 나타나 있다. 신체와 두뇌가 조화를 이루어 흥미를 유발시키고 이러한 흥미를
    바탕으로 생각하면서 달리는 경기라는 뜻이다.
    오리엔티어링이 스포츠로서 행해진 것이 19세기 후반이다. 19세기 초 스칸디나비아
    국가들이 장교양성을 위한 프로그램이 그 효시이다. 당시 북유럽의 군대에서 장교
    교육의 한 과정으로 실시한 정찰훈련이 오리엔티어링의 모체이며 군대 간부들에 의하여 민간 스포츠로 발전된 것이다.

    사진설명 - 오리엔티어링을 하고 있는 모습 (오른쪽 사진)

    1912년에는 '크리스천 헬스트림'이 제창하여 스톡홀롬 육상 경기 연맹의 정식 종목이 되었고 1919년 3월 보이스카웃 지도자 '에른스트치란데르'가 스톡홀롬에서 처음으로 오리엔티어링대회를 열었다. 그 후 1923년에는 핀란드에서, 1925년에는 노르웨이에서 각각 첫 대회가 열렸으며 1938년에는 스웨덴 오리엔티어링연맹이 창립되어 각종 연구와 기재, 코스, 연습법, 규칙 등을 발전시켰으며 스위스, 헝가리 등 유럽 여러 나라에서 오리엔티어링을 실시하는데 크게 공헌을 하였다.
    1961년에는 국제 오리엔티어링연맹(I.O.F)설립되어 오리엔티어링발전을 위한 보급, 교육, 기술을 정비하여 근대 스포츠로 정착시켰고 현대 세계 45개국 이상이 가맹되어 있다.
    우리 나라에서는 1971년 한국산악회를 통해 처음으로 소개되어 1980년 한국 오리엔티어링 연맹이 창설된 이후 본격적인 보급에 들어가 1988년에 처음으로 선수권대회를 연 뒤 해마다 두 차례씩 전국 대회를 실시하고 있다.
    세계선수권대회로는 20년의 전통을 지닌 스웨덴의 오링겐(O-RINGEN) 대회가 해마다 5일동안의 일정으로 2-5만 명의 선수가 출전한 가운데 열리고 있다.

    특성

    오리엔티어링이란

    선수들이 지도 위에 표시된 지점들 사이를 그들의 길로 통과해 나가는 스포츠이다. 숙련된 운동가에게 있어, 오리엔티어링은 빠른 속도로 이동하는 동안 지도를 읽는 것과 거친 자연그대로의 지형 위에서 가장 좋은 경로를 선택하는 것에의 도전을 의미한다.

    자연과 일치

    오리엔티어링은 사람과 자연의 관계를 증진시키고 그럼으로 해서 보다 자연을 돌보는 것에 책임감을 느끼게 만드는 한 방법으로 소용이 될 수 있다. 이것은 환경친화적 스포츠이다. 그래서 모든 참가자들은 환경보호에 지대한 관심을 가지고 있다.

    신체와 정신을 위한 도전

    소수의 다른 스포츠들처럼 오리엔티어링은 신체와 정신을 위한 진정한 도전이다. 오리엔티어링은 복잡한 지형에서 길을 찾으면서 빠른 속도로 이동하는 동안 세밀한 지도를 읽을 수 있는 고도의 기술과 표시 지점들 사이에서 최상의 노선 선택을 요구한다. 성공하기 위해 선수는 반드시 육체적, 정신적 힘과 기술을 겸비해야 한다.

    남녀의 평등

    오리엔티어링에서는 여자들과 남자들이 훈련과 경기하는 동안 동등한 상태와 기회들을 누린다.주요 선수권대회들은 여자들과 남자들을 위해 같은 시간 같은 장소에서 열리며 각각의 대회는 모두 매스컴의 큰 관심을 불러일으킨다.

    최소한의 설치구조

    오리엔티어링은 한 대회를 개최하기 위해 영구적인 건물이나 높은 액수의 투자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 자연적인 지형은 경기장이 되고, 각 대회는 그 지역 상태에 맞게 조정되어진다.

    국제적 경기로의 발달

    한 경기를 위해 자연그대로의 지형에서 한 지역이 사용된다. 그 지역은 관목지와 황야에서부터 깊은 숲까지, 평지에서부터 언덕이나 산까지 가지각색일 수 있다.
    특별한 경기장이나 스포츠 홀은 전혀 필요하지 않다. 그 경기는 그 지역의 조건에 맞추어 치러진다. 그 경기지역은 모든 선수들이 미리 이용해 볼 수 있다.
    정확하고 세밀한 대 축척 오리엔티어링 지도가 한 장 필요하다. 지도들은 사전에 선수들이 이용 가능하게 만들어졌다. 일련의 표시지점들로 구성된 하나의 미리 설치된 코스가 여자, 남자 각각의 경기를 위해 준비된다.
    물론 남자 둘과 여자 둘로 구성된 혼합복식릴레이 팀들을 위한 코스도 있다. 코스는 출발선에서 선수들에게 공개된다.

    필요성

    현대사회에서의 Orienteering의 필요성

    아득한 옛날부터 인간은 하등 동물과 다름없이 자연 속에서 먹이를 구하며 인간에 의해 가공됨이 없는 그러한 자연과 더불어 살아왔다. 그러므로 인간의 고향은 자연이요 자연을 떠나서는 존재할 수 없는 자연물 그 자체인 것이다.

    그러나 현대 사회의 인간을 이러한 측면에서 볼 때 밀폐된 사회의 콘크리트 상자 속에서 살며 흙 한번 밟아보기 어려운 도시에서 그나마 자동차, 전철로 출. 퇴근하고 직장에서 하는 일 또한 틀에 박힌 업무의 반복뿐이다. 이러한 것들을 볼 때 자연물인 인간이 자연과 격리된 생활을 함으로서 생존력이 상실되어 감은 의심할 여지가 없는 것이다.

    근대의 성인병, 문화병, 신경성 질환 등은 자연물인 인간이 인조물에 대한 적응의 한계를 드러내는 현상인 것이다. 그 뿐인가 풍부한 물질과 부모의 과보호 속에서 나약해져 가는 청소년들의 정신적인면 또한 간과할 수 없는 심각한 문제인 것이다.

    이 모든 점들이 자연과의 격리에서 오는 현상이라고 볼 때 Orienteering은 향수를 달래어 주는, 다시 말해서 자연을 그리워하는 인간에게 자연을 을 찾도록 하여 줌으로서 현 사회에서의 인간 적응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게 하는 생명의 활력소, 생의 활력소 구실을 한다. 또한 지도와 나침반만을 가지고 자기가 가야할 목적지를 스스로의 힘으로 개척해 나가야 하는 이 Orienteering은 과보호로 나약해져 가는 우리 청소년들에게 달리는 마라톤과는 달리 목표지점만이 표시되어 있는, 그것도 출발 직전에 주어지는 지도를 읽고 자기가 진행해야 하는 길을 스스로 정하고 시간에 쫓기며 목표지점을 찾아 가야하는 것은 머리를 많이 써야 하는 운동인 것이다. 그래서 Orienteering은 두뇌의 Sports, 21세기의 Sports라 일컫는다.


    자료제공 : 한국오리엔티어링연맹

    • 갤러리 - 다양한 산림레포츠를 즐기는 생생한 현장을 사진으로 감상하세요 바로가기 버튼
    • 체험기 - 다양한 산림레포츠 체험기를 확인하시고 유용한 정보를 공유하세요 바로가기 버튼
    관련문의 :
    산림휴양등산과 전동진, 042-481-4150
    TOP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