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림문화

    메인화면으로 이동 > 휴양복지 > 산림문화 > 산림여가 > 산림레포츠 > 유형별산림레포츠
    • 프린트

    유형별산림레포츠

    • 산악마라톤
    • 산악자전거
    • 오리엔티어링
    • 산악스키
    • 산악승마
    • 암벽타기
    • 패러글라이딩

    유래

    패러글라이더라는 비행체는 가장 가볍고, 가장 간편하며, 가장 쉽게
    하늘을 날 수 있는 날개로서 가장 늦게 탄생된 항공기이다. 따라서
    그 탄생의 배경은 이보다 앞선 모든 항공기술에 근거한다고 할 수
    있겠으나 보다 가까운 출발점으로는 낙하산에 그 뿌리를 두고 있다고
    구분할 수 있다. 자신의 의사대로 자유로이 하늘을 날 수 있는 매력을
    가진 패러글라이딩은 1960년대 중반 무렵, 미국 나사(NASA)연구소에서
    패러글라이딩의 원형인 패러포일이 발명된 것에서부터 시작되었다.
    패러포일은 초기에는 스카이 다이빙용으로 이용되었는데, 1978년에
    프랑스의 한 산꼭대기에서 처음 이륙한 것에서 패러글라이딩이
    유래되었다.

    우리 나라에서는 1985년부터 보급되기 시작했고, 그후 행글라이더를 능가하는 붐을 일으키고 있으며 기체가 가볍고 조작이 매우 용이하다는 점에서 여성들에게도 무리가 없는 항공 레져 스포츠로 각광을 받고 있다.

    사진설명 - 패러글라이딩 하는 모습 (오른쪽 사진)

    특성

    패러글라이딩이란 펴러슈트(낙하산)와 글라이딩의 합성어인데 글자 그대로 일반 낙하산의 낙하기능과 글라이더(활공기)의 활공기능을 함께 갖춘 새로운 항공 레저스포츠를 말한다. 패러글라이딩은 패러슈팅과 행글라이딩의 비행원리를 이용해 고안된 스포츠이다.
    가로 7m 세로 3m 크기의 비행기 날개모양을 한 패러글라이더는 무엇보다도 장비 전체의 무게가 4~8kg 정도에 불과해 배낭에 넣고 다닐 수 있을 정도로 간편하다는 것이 장점이다. 게다가 1시간 정도의 이론교육과 2시간 정도의 기초비행훈련을 마치면 누구나 곧바로 비행을 즐길 수 있다.
    패러글라이딩의 평균 비행속도는 시속 20~30km. 10m 높이에서 뛰어내렸을 경우 40m 정도를 비행할 수 있으며 조종능력에 따라 60m까지도 비행할 수 있다. 특히 초속 1m 내지 6m의 맞바람이 있을 때가 이륙에 필요한 힘을 얻고 먼 거리를 비행하기에 가장 좋은 조건이다.

    유의사항

    패러글라이딩 기체에 이상이 있을 때에는 문제해결이 될 때까지 비행을 해서는 안된다. 음주비행이나 단독비행은 위험하므로 해서는 안된다. 또한 자신의 능력보다 한단계 낮추어서 비행하는 것이 좋으며 사전에 계획된 착륙지점에 착륙할 수 있도록 활공해야 한다. 착륙할 때에는 양발을 붙여야 하며 최대한 충격을 줄이기 위해 조종줄을 적절히 이용해야 한다.
    무리한 탈출시도는 사고를 동반하게 되므로 주의해서 즐겨야 한다. 패러글라이딩은 별다른 동력이 필요없고 안전한 운동으로 최근 젊은이들 사이에서 가장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인가가 난 업체에서 기초교육을 반드시 이수한 뒤 즐긴다면 더없이 즐거운 항공 레저스포츠가 될 것이다.

    상기내용에 대한 저작권은 국민체육진흥공단, 스포츠코리아측에 있습니다.

    • 갤러리 - 다양한 산림레포츠를 즐기는 생생한 현장을 사진으로 감상하세요 바로가기 버튼
    • 체험기 - 다양한 산림레포츠 체험기를 확인하시고 유용한 정보를 공유하세요 바로가기 버튼
    관련문의 :
    산림휴양등산과 전동진, 042-481-4150
    TOP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